지역일반

경주 남산 문화재 드론으로 지킨다

경주시-문화재청-국립공원사무소 드론지킴이 시범사업

경주시가 문화재청, 국립공원사무소 등과 문화재의 효율적인 보호 관리를 위해 드론방재시스템을 도입한다. 경주 남산에서 드론을 이용한 문화재 관찰이 시범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경주시가 지역에 산재한 문화재를 보호하고자 드론을 투입한다.

경주 남산은 전체가 국립공원이자 사적 제311호로 지정됐으며,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된 소중한 문화재다.

남산 일원은 노천 박물관으로 불릴 만큼 국보와 보물 등의 많은 문화재가 있는 곳이다.

특히 산림 내 지진이나 산불, 산사태 등 대규모 재난이 발생할 경우 엄청난 문화재 피해가 생기게 된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과 경주시, 경주국립공원사무소 등 관계자들이 문화재 안전체계를 강화하고자 문화재 방재용 드론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들 기관은 최근 남산의 통일전에서 ‘경주 남산일원 문화재 방재용 드론시스템 시범구축 및 운영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남산이라는 소중한 문화재를 지킨다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이번 용역을 통해 비가시권에 조종자가 없는 자동 비행기술 및 영상 인식시스템 구현, 정밀 이·착륙, 자동 충전 등 인공지능을 적용한 드론 스테이션을 활용해 문화재 안전체계를 유지하는 사업을 전개한다.

드론 시스템을 갖추면 AI기반 드론 영상데이터를 활용해 문화재보호구역에 무단 침입을 감지하고, 불꽃이나 연기로 산불 발생을 탐지해 담당자와 통합관제센터에 즉각 알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드론 스테이션과 AI기반 드론을 활용한 문화재 보호관리를 위한 안전체계 구축으로 광범위한 구역에서 신속하고 정밀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해 지역의 문화재 재난안전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시가 문화재청, 국립공원사무소 등과 문화재의 효율적인 보호 관리를 위해 드론방재시스템을 도입한다. 남산 지킴이로 활용되는 드론.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