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문경시 구 도심 골목상권 부활 꿈꾼다.

중소벤처기업부의 국비 공모사업 선정…5년간 60억 원 에산 확보

문경시 점촌 원도심 상권르네상스 기본 계획도.
문경 구도심의 골목상권 부활을 위한 문경시 상권르네상스가 정부의 국비공모 사업에 선정됐다.

문경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국비 공모사업인 제4차 상권르네상스 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5년간 총 60억 원(국비 30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상권르네상스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해 쇠퇴한 원도심의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의 활력 증진을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8년부터 시작돼 오는 2022년까지 전국 30개의 상권 육성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시는 지난해부터 사업 타당성 분석과 기초계획을 수립해 인구감소와 상권의 쇠퇴가 가속화되고 있는 점촌 원도심 상권을 대상으로 상권르네상스 사업을 준비해왔다.

이를 위해 ‘문경시 상권활성화재단 설립과 운영에 관한 조례’를 이미 제정했다. 지난 4월에는 문경중앙시장과 점촌 문화의 거리를 중심으로 한 행복상점가, 점촌역전상점가를 하나의 상권으로 묶어 경북도에서는 최초로 상권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했다.

이번 공모선정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60억 원의 예산으로 비대면 배달의 거리 조성, 약돌 돼지 특화 음식거리 조성, 청소년 문화존 육성, 오미자 특성화 시장으로 문경 중앙시장 활성화 등의 골목상권 활력 증진을 위한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문경시 전통시장 관계자는 “문경새재에 집중돼 있는 관광객을 도심으로 유입시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