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대구미래교육연구원, 전국교육자료전서 6팀 입상

대구미래교육연구원 전경
대구미래교육연구원이 교육부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는 ‘제51회 전국교육자료전’에서 6팀이 출전해 1등급 3팀, 2등급 3팀이 입상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11월22일 한국교원대학교에서 열린 전국교육자료전은 현장 교원들이 직접 개발‧제작한 우수한 교육 자료를 소개·시상함으로써 교원의 전문성을 높이고 연구하는 교직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대회다.

올해는 ‘따뜻한 마음, 새로운 생각, 실천하는 교육’을 주제로 12개 시도교육청에서 14개 분야, 122점의 자료가 출품됐다.

시교육청은 이번 대회에 6팀이 참가해 1등급 3팀, 2등급 3팀이 입상했다.

1등급 수상은 △사회분야 ‘수업과 자료 검색을 한 번에! 초등 사회 학습플랫폼 모두의 사회(대구장산초등학교 교사 전혜린 외 3명)’ △수학분야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는 CATCH the 분수(대구아양초등학교 교사 고태웅 외 3명)’ △유아교육·통합교과 분야 ‘블렌디드 러닝에 기반한 O.U.T. 3-Setp 감염병 예방 통합교육자료(신천가온유치원 교사 이경선 외 3명)’다.

1등급 3팀은 교육부장관상과 함께 ‘잘 가르치는 교사’의 상징인 ‘푸른기장증’을, 2등급 3팀은 한국교총회장상을 받았다.

출품된 교육 자료들은 교육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홈페이지(www.kfta.or.kr)에 탑재될 예정이다.

대구미래교육연구원 이희갑 원장은 “선생님들이 열정을 쏟아 제작한 새로운 교육 자료가 학교 현장의 교수·학습 방법 개선으로 더욱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선생님들이 수업 연구와 교육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