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출범, 이웃사랑 성금 모금 시작

1일 오후 2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출범식 열려
이달 1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84억9천만 원 목표

1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출범식이 열렸다. 대구일보 DB
대구시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1일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희망 2020 나눔 캠페인’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캠페인은 1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62일간 진행된다.

희망 2021 나눔 캠페인의 모금 목표액은 86억9천만 원으로 지난해 목표액인 100억200만 원의 87.7% 수준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대구의 어려운 경제 상황과 시민들의 기부에 대한 피로도가 증가한 것 등을 반영해 모금 목표액이 하향 조정됐다.

캠페인 기간 대구시민들의 나눔 온도를 확인할 수 있는 ‘사랑의 온도탑’은 구 중앙치안센터 앞에 세워진다.

8천500만 원의 성금이 모일 때마다 사랑의 온도탑의 수은주가 1℃씩 올라간다.

이 밖에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랑의 온도 100℃ 달성을 위해 다양한 기부 참여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대구의 개인 기부 문화 활성화를 위한 ‘착한 대구 캠페인’과 100만 원 이상 기부로 가입이 가능한 ‘나눔 리더’, 1천만 원 이상을 3년 내 기탁할 경우 가입 가능한 ‘나눔리더스클럽’ 등이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