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도시재생 침체된 도심에 생기를 불어넣다

상주시 청소년복지상담센터 도심으로 이전…청소년 호응

최근 상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옆(왕산로 219-11, 남성동)으로 사무실을 이전한 상주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청소년휴카페) 전경.


상주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청소년휴카페)가 최근 상주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인근으로 사무실을 이전 청소년들이 이용하기 편리해 호응을 얻고 있다.

2일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따르면 센터가 위치한 곳은 상주시 청소년수련관 내에 있었으나 도심에서 멀어 청소년들이 이용에 큰 불푠을 겪어왔다.

상주시는 시내 부근으로 이전하려고 장소를 물색해 왔으나 재정 등 문제로 부지 마련과 사업비 확보가 어려워 그동안 추진을 하지 못했다.

이러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 도시재생추진단은 상주시와 수차례 논의한 끝에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현재의 위치로 이전할 수 있었다.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자리 잡은 곳은 예전에 유흥주점, 인쇄소, 다방 등이 운영되다 10년 이상 방치되어 주변의 미관을 해치는 곳이었다.

이 건물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매입해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주차장, 휴게쉼터 등을 확보하고 청소년 및 주변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쉼터 역할을 하고 있다.

상주시 관계자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원도심에 새로 자리 잡으면서 지난 4월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으로 개소해 활발하게 운영 중인 도시재생지원센터(구 명성극장)와 더불어 상주시 도시재생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