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웃사촌 시범마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159곳 선정

사업비 12억 원 확보

경북 의성군 안계면 일원에 조성중인 이웃사촌시범마을의 신재생에너지 설치 모습. 경북도 제공.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이 한창인 경북 의성군 안계면 일원 159곳이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선정된 사업은 태양광(3㎾) 148곳, 태양열(9.12㎡) 6곳, 지열(17.5㎾) 5곳이다.

이 가운데 태양광 28곳은 지난 달 입주가 시작된 청년 주거시설을 비롯한 면민회관, 경로당 등 공공건물로 관리비 절감과 마을 공동체 활성화가 기대된다.

2일 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국비 5억4천만 원 등 총 사업비 12억 원이 투입되고 자부담 투입 회수기간이 비교적 짧아 주민들의 적극적인 신청이 이어졌다.

특히 태양광 자부담 설치비는 91만 원으로 회수 기간이 2년 이내로 짧아 주민 선호도가 높았다.

도는 이들 신재생에너지가 보급되면 매년 소나무 2천300그루 식수 효과와 연간 약 8천300만 원의 전기료 절감을 예상했다.

경북도 유정근 인구정책과장은 “청년층 유입으로 젋어진 이웃사촌 시범마을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으로 전기료 부담 감소와 함께 거주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일자리와 주거, 의료, 복지 등을 두루 갖춘 행복마을 조성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