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특별 교통관리 실시

교통 소통 관리 및 불법 주정차 단속 실시
오는 10일까지 수능 전후 청소년 선도보호활동기간

대구지방경찰청
대구지방경찰청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해 특별 교통관리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대구경찰은 시험 당일(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교통경찰 등 332명, 싸이카 15대, 순찰차 96대를 동원한다.

수험생 입실에 차질이 없도록 시험장 주변 간선도로·교차로 및 시험장 입구에 교통경찰 등을 배치해 교통 소통 관리 및 불법 주정차 단속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후 긴장감에서 해방된 청소년들의 일탈과 범죄행위를 예방하고자 ‘수능 전후 청소년 선도보호활동기간’을 오는 10일까지 운영한다.

경찰은 2일 학교 생활지도시 청소년 유해환경 접촉금지와 신분증 부정행사가 형사처벌 대상임을 안내토록 협조를 당부했다. 편의점, 슈퍼마켓, 술집, PC방 등 유해업소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청소년 신분증 확인 등 계도활동을 전개했다.

수능일(3일)부터 10일까지 이어지는 청소년유해환경 집중점검과 단속기간에는 교육청·지자체·청소년 관련 단체와 함께 청소년 비행우려지역 등 우범지역에 대해 합동 순찰활동을 실시한다.

청소년에게 술·담배 판매행위와 청소년 출입·고용 금지업소를 집중 점검·단속도 이뤄진다.

경찰 관계자는 “수험생들은 가급적 일찍 집을 나서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길 바란다”며 “시민들은 시험 당일 자가용 이용 자제 및 듣기평가 시간대(오후 1시10~35분)에 시험장 주변 운행 시 차량 경적 및 과속으로 인한 소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 및 저속 운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