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의성군에 미래식품과 모아광고, 마스크 26만장 기부

지역에 잇는 미래식품 박철호 대표(좌측 첫번째)와 모아광고 김태흘 대표(세번째)가 마스크 26만장(7천800만원 상당)을 의성군에 기부하고 있다.
의성군은 미래식품(대표 박철호)과 모아광고(대표 김태흥)에서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와 감염예방을 위해 마스크 26만장(7천800만원 상당)을 기부했다고 3일 밝혔다.

미래식품은 의성읍에 소재한 닭고기 회사로, 지난 3월 대구에서 의성으로 본사를 옮겼으며, 모아광고는 의성읍에 위치한 사회적 기업으로 각종 인쇄물 제조 등의 사업을 하며 이웃사랑을 위한 나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미래식품 박철호 대표와 모아광고 김태흥 대표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는 상황에서 우리 지역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일이 없을까 고민하다 마스크를 기부하게 됐다”며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우리 이웃을 생각하며 큰 정성을 모아주신데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기부해주신 마스크가 올 겨울 우리 지역이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는데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하며, 군에서도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안전하고 건강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