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양군, 아이돌봄서비스 최우수(농촌부문)기관 선정

영양군, 아이돌봄서비스 최우수(농촌부문) 기관 선정

영양군이 부모의 맞벌이 등의 사유로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의 만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아이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은 아동돌봄을 하고 있는 모습
영양군이 아이돌봄지원사업 기관 평가에서 농촌부문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아이돌봄지원사업은 부모의 맞벌이 등의 사유로 양육공백이 발생한 가정의 만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전국 216개의 아이돌봄서비스 제공기관의 2019년 사업실적 평가에서 영양군은 농촌부문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한다.

전국 대부분의 서비스제공기관의 이용아동 실적은 1~2%, 실적이 높은 기관의 경우 4%까지인데 비해 영양군의 올해 10월까지 이용아동실적은 25%로 타 시군에 비해 월등하게 높은 실적을 자랑한다.

이 사업이 활성화 된 데에는 서비스 담당자와 아이돌보미 51명이 호흡을 맞춰 미래를 짊어질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영양군의 경우 서비스 제공시 기본적인 놀이 활동뿐만 아니라 숙제와 학습을 지원해 주고 주산, 한자 등의 자격증을 딸 수 있도록 지도해 줄 정도로 역량이 우수한 돌보미들이 많이 활동하고 있어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앞으로도 이용자들이 아이돌봄서비스를 통해 양육공백을 해결하고 더 나아가 출산율 증가에도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