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스텍, 세계 최초 복강경 수술로 고혈압 치료

복강경 신장신경차단술 개발…시술 한 번에 고혈압 치료 가능

포스텍 본관


고혈압 환자가 매일 고혈압 약을 먹지 않아도 한 차례 시술만으로 혈압을 관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포스텍이 세계 최초로 복강경 수술을 통해 고혈압을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포스텍에 따르면 최근 박성민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와 서울대학교 공동 연구팀이 약물치료가 어려운 저항성 고혈압에 대해 기존 카테터 방식이 아닌 복강경 방식으로 치료를 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약물로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 치료법으로는 현재 뇌에서 신장으로 향하는 신경 신호를 차단하기 위한 신장신경차단술이 주로 이용되고 있다.

신장 신경 신호를 차단하면 비정상적으로 높은 신장의 호르몬 수치를 낮출 수 있고, 이에 따라 혈압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전 세계적으로 몸속에 삽입하는 고무, 플라스틱, 금속 재질의 기구인 카테터를 이용한 신장신경차단술이 연구되고 있었다.

하지만 고혈압 조절에서 뚜렷한 임상적 효과성을 검증하지 못한 상태다.

카테터를 사용하면 신장 동맥 내부에서 고주파 에너지를 발생시키기 때문에 동맥 외부 신장 신경들을 효과적으로 손상시키기 어렵다.

또 신장 신경을 손상시키기 위한 에너지가 신장 동맥을 손상시킬 위험도 있어 안전성 측면에서도 불완전하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포스텍 연구팀은 복강경 신장신경차단 시스템(LDS)을 개발했다.

LDS는 동맥 외벽을 감을 수 있는 새로운 복강경 수술기기와 전극 온도를 제어하는 고주파에너지 전달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신장 동맥 외벽에서 동맥을 보호하면서 직접적으로 신장 신경만을 완전히 손상시킬 수 있다.

LDS은 로봇 수술에도 활용할 수 있고 심혈관계 질환까지 응용할 수 있다는 게 포스텍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박 교수는 “미래에는 평생 고혈압 약을 먹지 않아도, 한 번의 시술만으로 혈압을 조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