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어져…대구 3명, 경북 11명

대구시청
경북지역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3일 11명으로 늘어가는 등 경북지역 확산이 숙지지 않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확진자는 지역사회감염 10명(포항 5명·김천 3명·칠곡 1명·경주 1명), 해외유입 1명(포항)이 늘어난 1천731명이다.

김천에 사는 40대 A씨가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고 A씨의 수험생 자녀도 이어 확진됐다.

김천의 60대 1명도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포항에서는 40대 B씨 등 일가족 4명과 B씨 직장동료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주의 60대도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 칠곡 주민 1명은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의 노래방을 다녀온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포항 거주 내국인 1명은 해외에서 입국한 뒤 검사에서 확진됐다.

대구시는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증가한 7천250명으로 집계됐다.

추가 확진자는 국악강습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두 명은 남구 거주자로 확인 됐다.

나머지 한 명은 북구 거주자로 자택에서 요양하다 병세가 악화해 병원으로 옮겨져 사망한 후 받은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