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팔공산 구름다리, 누구를 위한 것인가

대구시가 ‘팔공산 구름다리’ 조성 사업을 밀어붙이면서 대구 시민단체들이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는 등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지난 2016년 팔공산 정상 케이블카와 동봉(낙타봉)을 잇는 대구시의 ‘팔공산 구름다리’ 조성계획이 발표된 후 환경파괴 등 문제를 들어 끊임없이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다. 대구시의원까지 가세, 예산 및 특혜 문제 등을 지적하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대구시는 철회 의사가 없다. 불통 행정의 전형이 아닐 수 없다.

지난 3일 경실련 등 대구의 8개 시민단체 회원들이 대구시의회 앞에서 “코로나19로 재정 적자를 겪는 상황에서 지방채까지 발행하면서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대구시를 집중 성토했다. 시민단체들은 구름다리 사업 관련 안전, 교통, 주차, 환경 대책도 전혀 없이 시민공청회와 시민단체의 소통 요구를 무시하고 일방 추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진련 대구시의원은 최근 대구시의회에서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그는 환경파괴, 문화재 보호, 특정 기업 특혜, 시설 안전 문제 등을 지적하며 대구시가 공정 추진을 약속해놓고 해결책도 내놓지 않은 상태에서 최근 긴급 입찰을 통해 12월 착공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비판했다.

이 의원은 “구름다리 조성 전에 체결한다던 민간 케이블카와의 사회 공헌 협약이 체결되지 않았는데도 대구시가 공사를 강행한다고 비난했다.

대구시는 지난 2016년 국·시비 각 70억 원, 모두 140억 원을 들여 팔공산에 230m 짜리 구름다리를 건설키로 했다. 하지만 4년이 지난 지금 길이는 320m로 늘고 국비 25억 원에 시비 155억 원으로 시비 부담이 폭증했다. 대구시는 시비 전액을 채권을 발행해 조달할 계획이다. 모두 시민의 빚이다.

시민단체는 또 구름다리 조성 전에 체결한다던 민간 케이블카와의 사회 공헌 협약이 체결되지 않았는데도 대구시가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팔공산 구름다리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대부분 케이블카를 타야 한다. 대구시는 구름다리가 완성되면 케이블카 이용객은 연간 35만 명에서 두 배 정도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팔공산 케이블카로부터 매출액의 일정 부분을 기부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

대구시는 관광사업 활성화와 장애인 등 관광 약자를 위해 팔공산 구름다리가 필요하다고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관광 사업이 무너지고 장애인은 물론 서민들의 삶이 더 힘겨워진 상황에서 팔공산 구름다리가 꼭 필요한 사업인지는 의문이다. 대구시는 시민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