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신규 ‘예타사업 발굴 기획단’ 운영한다

사업 발굴부터 선정 전까지 전 과정 전담
초실감 한국형 의료사업 등 7개 사업 논의돼

14일 대구시청에서 신규 예바타당성 조사 사업 발굴 지원을 위한 기획단 발대식이 열리고 있다.
대구시는 14일 시청에서 신규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 사업의 발굴·지원을 위한 ‘예타사업 기획단’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대구시는 대형 예타사업을 발굴하면서 부서 간 및 실무 전문가와의 협업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사업 발굴부터 선정 시까지의 전 과정을 전담할 협업형 ‘예타사업 기획단’을 만들었다.

‘예타사업 기획단’은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기획지원 △경제산업환경 △도시교통안전 △문화 여성복지 4개 분과로 구성된다.

분과별로 예타 대상 사업을 발굴한 뒤 공공기관 연구원 등의 실무형 전문가와 대구시 직원이 함께하는 ‘워킹그룹’을 구성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인다.

발대식에는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 허재일 센터장 등 예타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각 사업에 대한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논의된 사업은 초실감 한국형 의료사업, 스마트 워터시스템 구축, 스마트 농기계산업 육성 등 7개 사업이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산업과 생활 사회간접자본(S0C) 분야에서 대형 예타 사업 발굴은 시의 정책 방향에 큰 의미를 가진다”며 “많은 신규 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