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영애 의원, 200만 서부광역권 발전을 위한 공간정책 촉구

5분 자유발언 통해 서대구역세권 개발과 연계한 서남부권 공간 정책 재검토 요구

이영애
대구시의회 이영애 의원(달서1)이 15일 열리는 제279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서대구역세권 개발을 계기로 서남부권 재도약을 위한 대구시의 공간정책 재검토를 촉구한다.

이 의원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대구역세권의 개발 효과를 서남부권 전체로 확산시키기 위해 대구시가 추진해야 할 공간정책 등을 제안한다.

이 의원은 “서남부권 전반 도시정비·재생·주거·교통·문화 등 공간정책을 아우르는 ‘서대구 생활권계획’ 수립은 물론 서대구고속철도역을 기점으로 한 역세권 개발효과가 200만 서부광역권 전체로 확산되는 노선을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와룡로 및 와룡네거리 주변 ‘서대구벤처밸리’와 벤처거리 조성 △죽전역 일원 업무, 쇼핑, 문화 등 복합 기능 입지 및 토지이용을 촉진하기 위한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정 등도 제시했다.

이 의원은 “서대구고속철도역은 칠곡에서 죽전네거리를 거처 월배, 화원, 현풍으로 이어지는 서부 남북발전축의 핵심거점”이라며 “동서균형 발전의 초석으로 성장할 디딤돌로서 그 개발효과를 200만 서부광역권 전체로 확산시키기 위해서는 대구시의 확고한 정책의지와 함께 다양한 공간정책 수립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김종엽 기자 kimj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