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굴지의 방산업체가 상주에 300억 생산 시스템 투자

연 매출 500억, 고용효과 120여 명 달해
경북도-상주시-한국씨앤오테크 투자양해각서 체결

경북도청 전경.


상주에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적용한 생산 시스템이 구축된다.

방위산업업체 중 국내 최대 규모로 알려진 한국씨앤오테크가 상주 모서면에 2021년부터 2026년까지 2단계에 걸쳐 300억 원을 투자해 건축면적 2만7천200㎡(8천200평가량)에 신제품 생산 및 연구 시설을 확충한다.

이번 투자로 한국씨앤오테크는 고부가가치 신제품 생산을 위한 첨단 생산설비와 효율적인 생산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공장과 연구시설 등이 신설되면 연매출 500억 원 달성과 120여 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와 상주시는 17일 상주시청 회의실에서 한국씨앤오테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오세홍 한국씨앤오테크 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영석 상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오세홍 대표는“이번 유례없는 코로나19 사태로 국내·외적으로 경제가 위축된 상황이지만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자 이번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2020년 산업통상자원부가 총괄한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지원사업을 통해 5개 시·군의 9개 기업에 모두 331억 원(국비 244억 원 등 )의 예산을 지원하며 기업 투자를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올해 경북도의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지원실적은 사업을 추진한 2008년 이후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는 정부와 지자체가 기업 지원정책을 강화하고자 역량을 집중한 결과로 보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한국씨앤오테크가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또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는 확실히 개선하는 데 역량을 집중해 더 많은 알짜배기 기업을 유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