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왜관읍, 연말 불우이웃을 향한 온정의 손길 이어져

칠곡군 왜관읍 상공인협의회 문명숙 회장 등 대원들이 지난 15일 왜관읍사무소를 방문해 취약계층 자녀를 위한 교복 구입비 100만 원을 기탁했다.
최근 연말연시를 앞두고 칠곡군 왜관읍사무소에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녹여줄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왜관여성자율방범대(대장 송선희)는 지난 15일 왜관읍사무소를 방문해 지역 내 취약계층에 전달해 달라며 성금 30만 원을 기탁했다.

성금은 왜관여성자율방범대 대원들이 1년 동안 활동을 하면서 십시일반 마련한 것이다.

송선희 여성자율방범대장은 “어려운 시기에 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왜관읍 상공인협의회도 같은 날 취약계층 자녀를 위한 교복 구입비 100만 원을 기탁했다.

문명숙 상공인협의회장은 “배움의 기회는 공평해야 한다. 학생들이 다른 걱정 없이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왜관읍사무소는 기탁 받은 성금과 물품은 지역 내 취약계층 4가구 자녀에게 이달 중 전달할 예정이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