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변창흠, 김해신공항 백지화 논란에 “총리실 검증 결과 수용해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21일 김해신공항 방안 백지화 논란과 관련 총리실의 검증 결과를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에서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의 ‘김해신공항 재검증 및 가덕도신공항 입장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의에 “총리실 검증은 국토부,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자체 합의에 따라 검증이 진행된 것으로 안다”며 “검증 결과를 존중하며 수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국토부가 후속 조치 계획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장관으로 취임하게 되면 더 자세히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변 후보자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이 추진될 경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의엔 “가덕도 신공항 계획이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가정을 전제로 답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확답을 피했다.

이어 “현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은 부지가 최종 확정돼 정상적으로 사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토부는 현재 김해신공항 검증보고서를 면밀히 검토 중이며 관계기관과 협의해 후속조치 계획을 마련할 예정으로 안다”고 했다.

‘김해신공항 계획이 무산되고 가덕도신공항이 추진되면 국토부가 사용한 20억 원 이상의 용역비는 혈세 낭비가 된다’는 지적에 대해선 “영남권 5개 시·도 합의로 해외전문기관(ADPi)이 검토해 김해신공항을 선정했다”며 “이에 따라 국토부가 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