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팔공산 구름다리 무산 여파…비슬산 케이블카 사업 ‘불똥’

대구경실련 “대구시 일방행정 파산선언, 비슬산 케이블카 중단하라”

달성군이 추진 중인 비슬산 참꽃케이블카 조감도.
지역 시민단체가 달성군이 추진 중인 비슬산 케이블카 사업의 폐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은 23일 성명서를 내고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 무산은 그동안 대구시가 관광 활성화 명목의 막개발 정책에 대한 파산선언”이라며 달성군 ‘비슬산 참꽃 케이블카 사업’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경실련은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 폐기와 앞산 관광명소화사업의 대폭 축소는 주변 환경과 사회적 여건 변화에 대한 고려 없이 일시적 유행에 편승해 일방적으로 대규모 토건사업을 벌인 대구시 행정에 대한 지역사회의 강력한 경고와 문책”이라며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사업은 당연히 폐기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비슬산 참꽃 케이블카 설치 사업에 대한 엄중한 경고이기도 하다”며 “환경영향평가 협의, 문화재 현상 변경 심의 등 달성군 외부 기관의 심의, 의결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면 삽도 뜨지 못한 상태에서 좌초될 사업이다. 더 이상 추진하는 것은 행정력과 예산을 낭비할 뿐이다”고 전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