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양금희, 중소기업 기술혁신 촉진법 발의

양금희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대구 북구갑)이 중소기업의 기술거래 및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중소기업 기술혁신 촉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중소기업은 기술거래시장에서 핵심적인 주체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지만 현행법상 기업이 ‘자체’ 기술을 개발하고 활용하는 경우에만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중기부가 ‘기술이전 촉진계획’을 마련, 기술거래 시장 활성화 및 사업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전담기관의 부재 및 미미한 지원 등으로 기업의 관심은 저조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개정안은 중소기업이 타 연구기관이나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을 사들여 이를 사업에 운영하는 경우 정부가 다양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기부는 산하기관인 기술보증기금에 전담 조직을 두고 중소기업 기술거래 활성화를 위해 △기술거래 알선 및 중개 △연구개발 지원 △정보망의 구축·운영 및 관리 △기술신탁관리에 관한 사업△기술의 매입 및 기술에 대한 투자 △수요발굴 및 조사·분석 △기반조성 사업 등의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양 의원은 “현재 ‘기술혁신’ 개념의 범위가 협소한 관계로 중소기업이 기술거래를 하는 데 있어 제한적인 지원을 받고 있어 거래시장이 활성화되고 있지 않다”며 “중소기업이 기술을 거래하고 활용하는 데 있어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면 국내 응용기술은 물론 원천기술 개발에도 활기가 띨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