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 구룡포 출항 어선에 선원 숨진 채 발견



포항해양경찰서 전경.
경북 포항 구룡포에서 출항한 어선에서 선원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조사에 나섰다.

27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동해안에서 오징어 잡이를 하던 29t급 어선(승선원 10명)에서 선원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료 선원이 발견했다.

A씨는 조업 도중 잠시 쉬던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배는 지난 26일 포항 남구 구룡포항에서 조업하고자 출항했다가 사망자가 발생한 탓에 27일 오후 구룡포항으로 귀항했다.

해경 등은 A씨의 사망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이 어선의 선장이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파악하고 방역당국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한편 선장은 조업 중 자신이 코로나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사실을 통보받은 후 자가격리한 채 운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