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김천시, 일성기계공업과 투자양해각서(MOU) 체결

김천시는 국내 최대 섬유기계 생산업인 일성기계공업과 투자양해각서 체결했다.
김천시는 28일 필름가공용 기계를 생산하는 일성기계공업와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김천일반산업단지(3단계)내 6만6천372㎡(2만평)부지에 총 400억 원을 투자해 필름가공용 기계 생산공장을 건립하고 100여 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일성기계공업은 1962년 설립 이래 섬유용 가공기계를 전문적으로 생산해 온 독보적인 기업으로 현재 세계 섬유기계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임직원 120명, 매출 590억 원 규모의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특히 반세기에 걸쳐 국내 최대의 섬유기계 제작업체로 세계적인 염색가공기업으로 명성을 쌓아왔다.

김재영 대표는 “김천지역의 우수한 입지여건과 기업친화적인 투자환경 등을 감안해 투자지역으로 김천산단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 3차 유행으로 지역 경제가 침체되고 고용이 불안한 시기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준 일성기계공업에 감사 드리며 김천시도 기업과 동반 성장해 갈 수 있도록 가능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