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진욱 공수처장 지명에 여야 온도차

여 중립ㆍ공정 앞길 격한 환영, 야 “친문사수 처장” 거친 냉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최종 후보에 추천된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이 30일 헌법재판소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이 30일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에 지명된 가운데 여야가 온도차를 보였다.

여당은 “중립과 공정을 기대한다”며 환영했고, 야당은 “정권 꼭두각시” “친문 사수처장” 등 거친 표현을 동원하며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공수처장 최종 후보로 김진욱 후보자를 최종 지명했다”며 “초대 공수처장으로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함으로 공수처를 이끌어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20년 넘게 기다려온 권력기관 개혁의 제도화가 시작됐다”며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를 포함한 공수처 출범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할 수 있도록 권력기관 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야당 동의 없이 날치기로 의결된 공수처장 후보를 지명했다”며 “이 정권을 위해 맞춤 제작된 공수처장을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지시한 임무를 완수하고 떠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후에 새로운 방패막이, 꼭두각시를 세우려는 것”이라며 “인사권자로서 송구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또 다른 시작의 신호탄이었다”고 논평했다.

김 후보자의 청문회에서 공수처의 법적 정당성을 비롯해 김 후보자 정치적 편향성과 도덕성, 청렴성에 대한 검증에 집중할 뜻도 밝혔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과 여당이 야당의 추천권을 원천 박탈하며 지명한 공수처장 후보자가 국민의 우려대로 ‘친문 청와대 사수처장’이 될 것인지 철저히 검증하고 따져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날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김진욱 후보자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조직 운영해본 경험도 없고, 수사 경험도 없다. 이 정권의 요직에 지망했다가 되지 않았다는 점도 겹쳐 있다”고 김 후보자를 겨냥해 발언했다.

주 원내대표는 “(신임 공수처장은)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정권비리 사건을 빼앗아 가서 사장할 확률이 있다. 말하자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하는 것과 똑같은 행태를 보일 확률이 대단히 높다”며 “우리나라 사정기관을 완전히 무력화하는 것이고 국가 사법 체계가 엉망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형식적으로 진행되겠지만 방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오늘 언론 보도를 보면 국회에서 추천했기 때문에 인사 검증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나중에 흠이 나와도 검증 책임이 없다고 하려고 밑자락을 까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