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 지역경제 회복에 행정력 집중

‘확실한 경제 성장, 지역 활력 회복’을 시정목표로



구미시청 전경.


구미시가 올해 지역 경제 회복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시정 목표를 ‘확실한 경제 성장, 지역 활력 회복’으로 정했다.

지역 경제를 살리고자 시는 상생형 구미 일자리, 산단 대개조, 스마트 그린산단 조성 등 대규모 국책사업을 중심으로 산업 구조를 재편한다.

또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신성장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빠르고 강한 경기 회복을 이끌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배후 도시로서의 발전 전략을 수립해 도시 공간 구조를 새롭게 창출하는 밑그림을 그리고, 시민과 산업 모두에게 도움을 주는 인프라를 구축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방침이다.

우선 2024년까지 5G 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지원센터, 5G 시험망 테스트베드, 구미형 소재 부품 융합얼라이언스, 로봇 직업혁신센터, 탄소성형 부품 상용화 인증센터 등의 구축에 1천165억 원을 투입해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계획이다.

상생형 구미 일자리 사업은 올해 시작하며 고용 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것.

이 밖에도 지난해 발행 1년 만에 가맹점 1만 호를 확보하며 지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한 구미사랑상품권을 카드형으로도 출시하기로 했다.

특히 공항 패러다임 변화에 맞게 공항 경제권을 조성하고 공항 접근성과 도심 간 연계성을 확보해 통합 신공항 배후 도시로 자리매김할 준비를 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구미 성장 동력 확보에 속도를 낸 지난해의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올해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 경제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