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북구보건소, 안심음식점 지정 업소 모집

지정판 제공해 소비자 신뢰, 외식문화 형성

대구 북구보건소가 지역 안심음식점에게 제공하는 지정판의 모습.
대구 북구보건소가 식사 문화 개선 및 생활 방역 수칙 준수 음식점 확산을 위해 안심음식점을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안심음식점 모집 조건은 △종사자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 중단 및 즉시 퇴근 조치 △손 소독제 상시 비치 하기 △접촉이 많은 곳(테이블,의자,손잡이) 매일 1회 이상 소독하기 △종사자 마스크 의무 착용 △탁자 사이 간격을 가급적 2m(최소 1m)이상 두기 등이다.

또 △1인 1찬기 또는 덜어 먹을 수 있는 앞접시 제공 △반찬 재사용 금지 △수저 제공은 개별포장 △개인 수저 사전 비치 등도 있다.

안심음식점으로 지정되면 지정판이 제공되고 포충기, 체온계, 덜어먹는 집게, 국자, 손 소독제, 일회용 위생용품 등이 지원된다.

안심음식점 지정을 원하는 업소는 북구보건소 위생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