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신축년 설계, 단체장에게 듣는다 <10>최기문 영천시장

최기문 영천시장


최기문 영천시장이 신년 화두로 ‘유지경성(有志竟成)’을 꼽았다.

이루고자 하는 뜻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성공한다는 뜻이다.

이는 영천시의 백년대계를 결정할 대구도시철도 1호선 경마공원 연장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최 시장의 강력한 각오로 풀이된다.

또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영천을 위해 시민과 함께 똘똘 뭉치겠다는 약속이기도 하다.

최 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민생 안정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시정 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이를 위해 “보건소에 상시 선별 진료소를 설치하고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촘촘한 생활방역 체계를 구축해 집단감염의 위험도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영천사랑상품권 발행을 350억 원 규모로 늘리고, 지난해 출시한 영천사랑카드를 업그레이드해 시민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또 장보기 앱도 개발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면서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영천고용복지센터를 통해 구직 촉진수당과 취업 성공수당을 지원하는 국민취업 지원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지역 기업에 취직한 청년에게는 지역 정착금과 인건비를 지원하고, 경력단절 여성에게는 직업교육, 모의면접 등을 지원해 이들의 취업을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것이다.

최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IT, 디지털 기술 중심의 새로운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래서 현재 진행 중인 포스트 코로나 종합대책 수립 연구용역을 통해 산업, 문화관광, 농업 등 전 분야에 대한 미래 먹거리 사업을 발굴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여기에다 경마공원과 보현산권 관광벨트 조성을 위해 인도교와 둘레길을 만들어 새로운 관광 인프라로 탄생시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최 시장은 개기월식행사와 보현산 별빛축제를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개최하고, 비대면 스마트 기술을 기존 관광자원에 접목시킨 영천형 뉴노멀 관광상품을 개발해 영천의 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내놓기도 했다.

무엇보다 그가 영천의 미래를 위해 올인하는 사업은 대구도시철도 1호선 경마공원 연장이다.

올해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경마공원 연장이 반영되도록 영천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반드시 경마공원 연장을 성공시키겠다는 각오를 몇 번이나 강조한 것.

최 시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확신으로 평소 시민과 격의 없는 대화를 하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민원실과 행정복지센터에 무인민원발급기와 민원인용 PC를 마련하고, 버스승강장에 온열 의자와 에어커튼을 추가로 설치한 것이 현장 소통의 좋은 사례다.

특히 도시가스가 보급되지 않던 금호 냉천, 화룡, 성내, 교촌, 창구동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도시가스 보급률을 90%대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올해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영천이 한 단계 도약하는 시기가 될 것이다. 1만여 명의 공직자와 시민이 함께 잘 사는 도시, 행복한 영천을 위해 힘차게 뛰어가자”고 당부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