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달성군 농민들 ‘합천·창녕보 개방 즉시 중단 촉구’

수위 4.9m로 내려가 취수구 드러나고 물고기 폐사
농업용수 부족…하우스 재배작물 피해 발생우려

대구 달성군 지역 농민단체들이 합천·창녕보 개방을 중단하고 양수장 가동에 필요한 수위회복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현풍읍 자모1리 양수장 취수구가 드러나 구실을 못하고 있다.
대구 달성군 지역 농민단체들이 합천·창녕보 개방을 중단하고 양수장 가동에 필요한 수위회복을 촉구하고 나섰다.

농민단체들은 마늘, 양파 재배에 물이 필요하다며 즉시 보 개방 중단을 요청했다.

12일 현재 합천창녕보 수위는 4.9m로 내려가 양수장 취수구가 드러나고, 수위가 낮아지면서 도동양수장 인근에는 물고기 50여마리가 폐사했다.

하상노출로 인한 경관을 저해할 뿐 아니라 일부지역 제방둔치의 침식 우려가 발생하고 있다.

환경부는 4대강 자연성 회복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1일부터 올해 2월14일까지 합천·창녕보를 취수제약 수위(4.9m)까지 개방하면서 양수장 가동 및 물 이용 장애가 없는 범위에서 탄력적으로 보 운영 모니터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근 농민들은 “보 개방으로 인한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 부족으로 동절기 하우스 재배작물 냉해와 생육 피해 발생 사례도 있다”면서 “보 개방 철거를 전제로 하는 것으로 오인할 수도 있어 농민들에게 불안감을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지면 신창엽 농업경영인회장은 “지역 주 작물인 마늘, 양파는 겨울철에도 충분한 물 공급이 필요하다”며 “합천·창녕보 개방 철회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개방 반대 현수막을 설치했다”고 강조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