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영수회담’ 제안 했다는 청와대…딱 자르는 국민의힘

청와대 “작년 8월부터…연장선상 새해 재차 접촉”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전 온라인 영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 2021년 신년인사회에 국회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 인사말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와 국민의힘이 영수회담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청와대는 13일 영수회담을 공식 제안했다고 밝혔지만 국민의힘은 그러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최재성 정무수석은 이날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제안한 영수회담 추진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동의할 경우 문재인 대통령과 이 대표, 김 위원장의 3자간 영수회담이 진행될 전망이다.

최 정무수석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새해 들어 공식적으로 영수회담 제안이 들어갔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8월 이전에 강기정 정무수석이 제안을 계속해 온 것이기 때문에 그 연장선상에서 재차 저희들이 접촉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이 ‘공식제안이 아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한 차례가 아니라 몇 차례 얘기했고, 또 여야정협의체가 어느 기관을 두고 ‘몇 월부터 몇 월까지 하자’가 아니고 사실은 진행해 오던 게 중단된 상태”라며 “그래서 이걸 복원해보자 이런 말씀도 같이 드렸다”고 했다.

영수회담이 새해에 공식적으로 야당 측에 제안되었고 김 위원장이 아직 답을 안했다는 것이다.

최 정무수석은 영수회담의 의제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야당 당대표이신 김 위원장의 문제는 조금 더 다른 형식부터 내용부터 좀 다른 문제이고 여야정협의체를 복원하는 문제는 원내대표 포함해서 진행할 수 있는 일”이라며 “두 가지를 같이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또 구체적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이미 말씀드렸다시피 오래전에 제안 드리고 타진해온 일이라 빠를수록 좋다”며 “시기를 특정할 순 없지만 국민의힘 의사에 따라 바로 이루어질 수 있다”고 했다.

지난해 영수회담에 대해 긍정적 반응을 보였던 김 위원장은 이날 청와대 공식제안이 아니라는 이유로 뚜렷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부동산 정상화 대책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에서 국민의힘에 영수회담을 타진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서 “아직까지 들은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