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기자수첩>삼중수소 진실게임…국민은 뒷전인가?

강시일

사회2부

경주 월성원자력본부의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의 누출에 대한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정부는 물론 여당과 야당, 한국수력원자력 등의 진실게임이 이중삼중의 복마전으로 변질돼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2019년 7월에 보도된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누출 문제가 올해 초에 느닷없이 또다시 언론에 보도되면서 정치 쟁점화 된 것이다.

한수원은 지난 13일 열린 ‘경주시 월성원전 방폐장 민간 환경감시기구’의 임시회의에 참석해 의문을 제기하는 부분에 대해 일일이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한수원은 “언론에 보도된 삼중수소 누출에 대해 2019년 7월 원자력 규제기관 및 전문가 등과 함께 조사를 진행해 원전시설 내부에 일부 누출된 용량은 기준치 이내로 확인했다”고 선을 그었다.

또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기준 이상 배출되는 곳은 없다고 강조한 것이다.

특히 환경 운동가가 주장한 삼중수소 오염과 이를 인용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바로잡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근거 없는 악의적인 보도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공공기관인 한수원이 이 정도의 강하고 분명한 어조로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으니 삼중수소 문제는 일단락된 것으로 생각할 법 하다.

하지만 정치권이 논란의 불씨를 되살린 탓에 더욱 혼란스러운 상황이 됐다.

어찌된 일인지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최고위원 회의에서 “월성원전에서 삼중수소가 유출됐으며 이러한 사실을 원전이 관여했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한수원의 설명을 뒤집는 발언을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지하수가 삼중수소에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차원에서 조사가 필요하다”며 감사원의 엄중한 감사가 필요하다며 불을 지폈다.

이렇다 보니 지역은 물론 정치권 안팎에서 여당이 검찰의 월성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에 대한 정치적 물타기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한수원 노조도 이와 맥락을 같이 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여당을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여당이 조직적으로 근거 없는 괴담을 퍼트려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었다며 정치적 시비를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과학적인 검증으로 금방 밝혀질 사안이 정치적 헤게모니 싸움으로 변질된 것이다.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르자 국민의힘 김석기·이철규·김영식 의원이 카이스트 정용훈 교수와 함께 14일 원전본부를 찾았다.

이날 원전의 한 직원은 “정치권과 환경단체의 근거 없는 주장 앞에는 국내 최고의 원자력 분야 교수의 해명도, 30년 경력의 기술사의 말도 모두 무용지물이 됐다”며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이제 정확한 검증만이 국민적 혼란과 불안을 해소하는 유일한 방법이 됐다.

15일 전문가와 공무원, 시민단체 등을 총망라한 민·관 합동 조사반이 구성된다.

뒤숭숭해진 경주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부디 그 누구도 반박할 수 없는 명쾌한 결과를 내놓길 바란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