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군, ‘사랑의 온도 100°C’ 조기 달성

칠곡군이 최근 ‘희망 2021 나눔 캠페인’의 목표액인 4억2천만 원을 조기 달성하자 군청 로비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 탑’이 100°C까지 상승했다.


칠곡군은 ‘희망 2021 나눔 캠페인’ 목표액인 4억2천만 원을 조기 달성했다.

군은 캠페인을 시작한 지 42일 만인 지난 11일 목표액을 조기 달성하고 사랑의 온도탑에 100℃를 점등하는 진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나눔 캠페인이 종료되는 시점이 오는 31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성과로 꼽힌다.

지난해 12월1일부터 캠페인이 시작됐지만 군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사회적 거리 두기로 군민들의 관심이 저조할 것으로 우려했었다.

하지만 이런 우려는 노파심에 불과했다.

이번 온도탑 점등으로 칠곡군민의 나눔 정신은 위기 속에서 더욱 빛이 난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다.

이번 기부에서는 비대면 및 정기기부 등의 개인 기부액이 2천2건에 1억8천여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지역 기업이 1억7천여만 원을, 기관 및 단체는 8천여만 원을 쾌척했다.

또 미산정된 현물기부를 포함하면 실제 기부 규모는 목표치를 훨씬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칠곡군 관계자는 “지난해 나눔 캠페인 목표액인 5억 원을 달성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목표액을 낮게 책정했지만 군민들의 큰 관심과 성원으로 조기 달성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자신보다 이웃을 생각한 따뜻한 정이 사랑의 온도탑을 가득 채우게 됐다”며 “사랑의 온도탑에 채워진 따뜻한 온기가 어려운 이웃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