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양 밤하늘·반딧불이공원, 환경부 생태관광지역 재지정

영양 밤하늘·반딧불이공원, 환경부 생태관광지역 재지정

영양 밤하늘·반딧불이공원에 있는 영반딧불이천문대의 전경.


영양 수비면 수하리의 밤하늘·반딧불이공원이 환경부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됐다.

밤하늘·반딧불이공원은 뛰어난 생태적 보전가치를 인정받아 2018년 경북에서 두 번째로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받은 후 이번 평가에서 다시 지정된 것이다.

환경부는 2013년부터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있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체험·교육할 수 있는 지역을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

또 3년마다 지정된 생태관광지역을 대상으로 지속 가능한 관리체계, 사회경제적 및 환경적 지속 가능성 등을 평가해 재지정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밤하늘․반딧불이공원은 생태경관 보전지역과 반딧불이 특구, 아시아 최초로 지정된 국제밤하늘 보호공원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번 재지정에 따라 영양군은 공원의 생태 관광지 육성에 필요한 국비 보조 및 온·오프라인 홍보, 컨설팅 등의 지원을 또다시 받게 됐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번 생태관광지역 재지정을 계기로 다양한 생태탐방 프로그램 개발 및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지역발전 모델로 삼겠다”고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