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지난해 최초 거래금액 1조 원 달성 쾌거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전경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이 지난해 최초로 거래금액 1조 원을 초과 달성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 경기 침체 및 수산물도매시장 구조조정, 유통환경 변화 등의 어려움 속에서도 1988년 개장 이래 처음으로 1조 원을 넘은 기록이라 더욱 의미있다.

대구농산물도매시장은 지난해 거래대금이 1조111억 원으로 2019년(9천374억 원) 대비 8% 증가했다.

1988년 개장 당시(거래 물량 109천t, 거래금액 1천139억 원)와 비교하면 물량 대비 5배 이상, 금액 대비 8.8배 이상 증가했다.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의 성장세 요인은 전국 거점 공영 도매시장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법인과 유통 주체들의 노력에 있었다.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의 유통법인인 효성청과, 대양청과, 대구신화수산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해 실시한 전국 도매시장 평가에서 A등급(우수)를 받기도 했다.

수산부류의 경우 시장도매법인 불법 운영으로 영업장 폐쇄, 행정대집행 시행 등의 차질을 빚지고 했지만 오히려 시장도매인 수가 3개소에서 8개소로 확장되는 등 운영 정상화를 눈앞에 두고 있어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의 성장세를 가속화시킬 시설 현대화 사업도 2023년 완료된다.

이 사업은 사업비 1천75억 원을 들여 시장 내 시설을 확장하는 재건축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농수산물 유통 기능 강화와 적정가격 유지 등 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도매시장 내 유통법인들의 기부행렬도 이어졌다.

코로나19 확산 당시 중앙청과에서는 지역 독거노인과 저소득층을 돕고자 마스크 1만 장과 성금 5천만 원, 대양청과에서는 과일 500박스와 성금 3천만 원을 기부했다.

신화수산은 지역 중·고등학생에게 장학금 3천만 원을 기부하고 5천만 원 상당의 멸치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