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금융칼럼> 만능통장의 진화

DGB대구은행 이현공단영업부 성민정 PB센터장
금융이 선진화 되어갈수록 다양한 금융상품이 쏟아져 나오면서 가입자들은 행복한 고민을 하게된다. 하지만 다양해지는 금융상품에 비해 관련 세금은 더욱 복잡해지고 비과세혜택은 줄어드는 것을 보며 아쉬운 점도 많은 것이 사실이다.

비과세 상품 중의 하나인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는 국민의 재산형성을 지원하기 위한 취지로 2016년 3월 출시한 절세 상품이나 출시 당시에만 잠시 인기를 보였을 뿐 시간이 지날수록 신규가입자보다는 해지하는 사람만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올해부터 ISA세제지원 요건 완화로 인해 보다 폭 넓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는 반가운 소식이 있다.

오늘은 목돈을 마련하고 절세혜택도 받을 수 있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변경된 내용에 대해 몇가지 안내하고자 한다.

먼저 2021년 부터는 소득이 없더라도 만19세이상 국내거주자라면 무조건 가입이 가능하며 만15세이상~19세 미만인자 중 직전 과세기간에 근로소득이 있는자도 가입 가능하다.

과거에는 계약기간이 5년이었으나 3년 이상의 범위에서 계약자가 자율적으로 설정하도록 변경되었고 계약기간 연장과 재가입도 허용된다.

연간 2천만원 납입한도는 잔여 한도 자동이월이 가능해졌으며, 기존에 예금,적금,펀드, 파생결합증권 등으로 투자상품을 운용할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자산운용 범위를 확대해 상장주식 직접 투자도 허용이 되었다.

세제혜택 부분을 살펴보면 투자를 통해 발생한 손익을 통산하여 만기시 순소득(이익-손실)에 대해 200만 원~400만 원까지 비과세(초과분은 9.9% 분리과세)혜택을 부여한다

신규는 각 은행이나 증권사 창구를 방문하거나 인터넷뱅킹,모바일에서도 가능하니 가입 전 판매사별로 확인해보자.

아무리 몸에 좋은 보약이라 할지라고 본인에게 안맞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ISA가 만능통장으로 불려지는 좋은 상품은 분명하나 모든 사람에게 다 좋을 수 만은 없을 것 이다.

각자의 금융 목표와 재정상태에 꼭 맞는 상품 선택을 위하여 주변의 금융전문가와 상담을 통해 금융컨설팅을 받아보길 권한다.

DGB대구은행 이현공단영업부

성민정 PB팀장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