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신규 확진자 15명…코로나 전담병원 의료진 3명 진 등

1월17일 0시 기준 경북 코로나19 검사 및 확진자 현황


17일 0시 기준 경북도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5명 발생했다.

여기에는 안동과 영주의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 확진도 잇따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인 안동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 1명과 간호조무사 1명이 지난 16일 확진됐다.

이들 확진자는 전날 유증상 검사로 확진된 간호사의 밀접접촉자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밀접접촉자는 모두 10명으로 음성 판정을 받은 나머지 8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영주적십자병원에서도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돌보던 간호사 1명이 유증상 검사에서 날 확진됐다. 이에 따른 밀접접촉자 8명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경북도 관계자는 “정확한 역학조사가 나와야 알겠지만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면서 방호복을 벗고 입고 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게 아닌가 추정된다”며 “병상이 넉넉하고 간호인력이 충분해 환자를 돌보는데 지장은 없다”고 했다.

시군별 확진자는 △구미 3명 △포항 2명 △김천 2명 △안동 2명 △상주 2명 △고령 2명 △영주 1명 △경산 1명 등이다. .

경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가 국내 106명(해외유입 제외)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15.1명이 발생했다. 현재 2,383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햔편, 정부의 사회적거리 두기 2주 연장 결정에 따라 경북도는 경산 등 대구권의 경우 대구 방역지침을 같이 하도록 하는 등 시·군 상황에 맞게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