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월성원전 삼중수소 안전관리에 적극 대처

원자력안전위원회 및 한수원에 관리대책 촉구
모든 정보 투명하게 공개해 지역주민 안심시켜야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가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 누출 논란을 빚고 있는 월성원자력본부를 찾아 관리대책을 촉구했다.

경북도는 최근 월성원전 본부장 면담을 통해 논란이 된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관리대책을 촉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곳은 2019년 4월께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천베크렐(Bq)/ℓ의 삼중수소가 검출됐고, 원전 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검출됐다고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이에 한수원은 “71만3천Bq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 물이며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다”며 “삼중수소는 자연계에 존재하는 물질로 2018년 11월~2020년 7월 월성원전 주민을 대상으로 조사한 요(尿)시료 삼중수소 농도 측정결과 연간 인체 허용기준인 1mSv(밀리시버트)보다 낮아 건강에 영향을 끼칠 정도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10월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 감시지점 중 3개소(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는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고, 봉길리 감시지점 1곳은 4.80Bq/ℓ가 검출됐으나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Bq/ℓ) 대비 0.03~0.06% 수준이다”고 밝혔다.

한수원 정재훈 사장도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의견도 삼중수소 유출이 없다고 결론 났다”고 밝혔다.

경북도 김한수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원안위와 한수원은 철저한 관리·감독과 동시에 과학적이고 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지역주민들을 안심시키고, 만약 문제가 있으면 원자력안전기술원을 통해 정확한 진단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