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마이크 앞 사면·집값 ‘초민감 질문’ 줄줄이 대기

2021년 신년기자회견 이목 집중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하루 앞둔 17일 청와대 춘추관 기자회견장에서 탁현민 의전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과 출입기자들이 리허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 및 임기 후반 국정 운영 방향을 설명한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와 같은 ‘초민감 질문’이 문 대통령 앞에 쏟아질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쏠린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부터 100분간 온오프라인 화상연결 방식으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질의응답은 △방역 △사회 △정치 △경제 △외교 △안보 분야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현장 참석 기자 수를 20명으로 제한하고, 나머지 100명은 화상으로 참여하게 된다.

특히 이번 기자회견에서 가장 큰 관심이 쏟아지는 것은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 여부다.

지난 14일 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으면서 사면 요건을 갖춘 상황이지만 지금까지 문 대통령은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태로 자신의 생각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두 전직 대통령의 특별사면을 결정할 경우 지난 대선에서 자신의 공약을 스스로 깰 수밖에 없는 명분을 국민들에게 설득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된다.

박 전 대통령 혐의에 연루돼 형이 확정됐거나 재판을 받고 있는 최서원(순실)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과의 형평성 문제도 있다.

이와 관련 박 전 대통령 탄핵소추위원이었던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지난 15일 “상황과 여건이 변하면 그 정도(공약을 깨는 것)는 충분히 이해가 가능하다”며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부동산 관련 질문도 잇따를 전망이다.

최근 정부가 연일 ‘주택공급 확대’ 신호를 보내고 있는 만큼 보다 구체적인 방안이 거론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취임 후 처음으로 부동산 문제에 대해 사과하는 등 올 들어 민심과 여론에 적극 반응해온 모습에 비춰볼 때 원론적 수준의 답변보다는 비교적 분명한 입장을 밝히는 식으로 국민과 ‘진짜 소통’을 할 것이란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와 달리 주택공급 확대에 보다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정부가 연일 공공 중심의 ‘공급 신호’를 보내는 데 주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가 설 연휴 이전에 내놓을 주택공급 확대 대책에는 예상보다 많은 규모의 물량이 포함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백신 늑장 확보 논란, 보편적 재난기본소득 지급 여부, ‘추미애-윤석열 갈등’과 검찰개혁 방안,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따른 한미동맹 강화,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남북 관계 개선 방안, 장기화되는 일본과의 갈등해소 복안, 한국판 뉴딜을 통한 국토균형발전 정책, 이달 내 예정된 3차 개각 규모 및 폭 등에 대한 질의도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앞둔 주말 동안 별도의 공개 일정을 수행하지 않았다. ‘예상 질문지’를 바탕으로 막바지 점검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들이 어떤 질문을 할 지 문 대통령은 사전에 알 수 없지만 참모들은 ‘나올 법한’ 질문들을 추려 사전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워낙 현안을 잘 알고 있다. 어떻게 답변할 지에 대한 구상은 마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