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 영일사거리 교통신호기 운영

영주시는 많은 교통량과 잦은 교통사고로 위험구간이던 영일건널목 사거리에 교통신호기가 설치된 모습.


철도건널목이 인접해 교통신호기를 운행하지 못하던 영주 영일사거리에 신호등이 운영돼 안전사고의 위험이 낮아지게 됐다.

영주시와 영주경찰서 지난 16일부터 영일사거리에 교통신호기를 운행했다고 밝혔다.

영일사거리는 구 시가지와 가흥신도시를 잇는 길목으로 초등학교가 인접해 있지만 철도건널목이 있어 교통신호기 운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다행히도 사거리 인근을 지나는 중앙선 철도가 복선화에 따라 고가로 건설돼 교통신호기 운행을 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영일사거리 교통신호기 운영에 앞서 안전한 교통환경개선을 위해 원거리에서도 운전자에게 어린이보호구역 주변임을 알 수 있도록 시인성이 좋은 노란신호기를 설치했다.

또 영주교~시내 방향 도로에 신호 위반 및 과속 방지를 위해 단속카메라 1대를 설치했다.

영주시 손창석 교통행정과장은 “평소 영일사거리 주변은 평소 교통사고 잦은 곳으로 이번 교통신호기 설치로 교통사고의 발생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