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외식예절 ‘나중에’ 캠페인 전개

‘나란히’·‘중간자리 비우고’ 앉아 조용한 ‘에티켓’으로 외식하기

경북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켜야 할 외식 예절을 담아 전개하는 ‘나중에’ 캠페인 안내문.
경북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켜야 할 외식 예절을 담은 ‘나중에’ 캠페인을 전개한다.

내용은 △나란히 앉기 △중간 자리 비우고 앉기 △조용히 식사하는 에티켓 등 세 가지를 담았다.

도는 이번 캠페인에 대한 도민 참여를 독려하고자 18일 웹 포스터를 제작해 도 홈페이지, 경북 식문화 유트브 채널인 드이소 TV에 게시했다.

경북도 김진현 복지건강국장은 “모임은 자제하고 음식점 이용 시 마스크 착용과 식사 중 대화 자제 등 일상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여부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는 최고의 예방백신”이라며 “일상생활 속 방역활동에 도민 모두가 동참해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나가자”고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