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설 대비 도민 안전 지키기 총력 대응

62곳 취약시설 안전점검 및 성수식품 위반행위 단속

경북도청



경북도가 설날을 앞두고 취약시설 안전 점검 및 성수식품 위반행위를 단속한다.

취약시설 안전점검은 오는 27일까지 이용객 증가로 안전이 우려되는 할인마트, 전통시장 등 판매시설과 버스 여객시설 등 62곳을 대상으로 한다.

점검반은 △기둥, 보 등 설비시설 관리실태 △시설 및 운영기준 등 관련규정 준수 여부 △연휴 기간 중 예방활동 강화 및 비상연락체계 등 유사시 대응계획 등을 살핀다.

식품 위반행위 단속은 다음달 8일부터 15일까지 도 민생사법경찰팀이 명절 성수식품 및 떡류 등 식품제조·가공 업소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주로 △기준 및 규격 위반 △의무표시기준 미표시 △ 비위생적인 취급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원산지 표시기준 위반 등을 단속한다.

경북도 김중권 재난안전실장은 “명절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취약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안전관리로 사고 예방과 식품 위생 등에 대한 주기적인 단속으로 도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