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예비 주자들 속속 등장, 대구시장 선거레이스 점화

권영진 3선 도전 시사, 곽상도 의원 출격 시동 등

권영진
권영진 대구시장이 3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차기 대구시장 선거판이 일찌감치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앞서 지난해 11월 차기 대구시장 출마 의향을 내비친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을 비롯해 지난해 4·15 총선에서 낙선했던 인사들이 벌써부터 대구시장 선거 채비에 시동을 걸었다.

권 시장은 지난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3선 도전 의사를 내비쳤다.

권 시장은 “개인적으로 피하고 싶지만 시민들이 (당신이) 시작한 일을 (당신이) 마무리하라는 소명을 부여하면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적절한 시기에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제 결심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곽 의원도 지난해 11월 대구·경북 중견언론인 모임인 아시아포럼21 초청간담회에 참석해 “지난번 권영진 시장이 당원들 동의 없이 홍의락 경제부시장을 영입하는 것을 보면서 (시정이) 이렇게 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고, 이때부터 (출마를) 깊이 생각하게 됐다”며 사실상 출마 의사를 밝혔다.

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저격수로 통하며 전국적인 인지도가 있는 만큼 권 시장의 대항마가 될 수 있다는 평도 나온다.

곽 의원은 새해 벽두부터 지역민들과의 접촉 뿐 아니라 조직 점검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에는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소외이웃을 위해 2천만 원을 기탁하는 나눔 행사도 가졌으며 밴드 등을 통한 정치적 발언도 늘리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 대구 동구갑에 출마해 경선에서 탈락한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도 시장 선거를 앞두고 본격 이름 알리기에 나선 모양새다.

이 전 사장은 지난 4일 코로나19 상황에서 대통령으로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헌법적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문 대통령을 직무유기혐의로 고발했다.

지난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에 출마했지만 공천에서 탈락한 김규환 전 의원도 시장 선거 출마를 위해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품질명장 1호 출신인 김 전 의원은 유승민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을 탈당한 이후 한국당 동구을 당협위원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공천 탈락 이후 LG전자 비상근 자문으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3선의 윤재옥·김상훈 의원도 타천으로 입방에 오르내리고 있다. 다만 김 의원은 대구시장이 아닌 상임위원장 및 차기 당내 원내대표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이상길 전 행정부시장 등도 거론된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의 자문기구인 대구산업구조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있는 이 전 구청장의 경우 대권주자인 홍 의원의 대선행보에 함께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는만큼 대선 이후 2개월 뒤에 있을 대구시장 선거에 나설지는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 인사로는 홍의락 경제부시장이 거론되고 있다. 홍 부시장은 페이스북 정치를 통해 존재감을 띄우고 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대구시장 선거가 1년 반이나 남았지만 벌써부터 선거 출마 가능성을 내보이는 인사들로 인해 선거판이 들썩이고 있다”며 “현재까지 하마평에도 오르지 않는 물밑 주자까지 가세한다면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