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의원들, “가덕도 신공항 부당성 홍보 강화”

온라인 화상회의 통해 대응방안 논의

국민의힘 로고
TK(대구·경북) 의원들이 18일 정부 및 여당의 ‘가덕도 신공항 추진’ 부당성을 알리는 홍보를 강화키로 최종 결정했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대응 법안 발의는 국토교통부의 공식 입장이 나오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본 후 한다는 입장이다.

TK 의원들은 이날 오후 3시께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동남권 신공항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곽상도 대구시당위원장(대구 중·남구)은 “국책사업이 합법적 절차없이 변경됐다. 절차적 부당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며 “법안 발의는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화상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도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무산이란 공식적인 발표가 없다. 우리가 무리하게 나설 경우 김해신공항 무산 및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인정해주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법안 발의도 심사숙고하기로 했다. 자칫 당내 분란을 일으킬 우려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2016년 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당시 가덕도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던 밀양을 재추진하는 이른바 ‘밀양신공항 특별법’,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등을 놓고 어떤 법안을 낼 지, 아니면 두 개정안을 동시 추진할 지 등을 결정지으려 했으나 아직 이르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법안은 준비돼 있지만 향후 상황을 봐서 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가 ‘가덕도 신공항’ 추진 근거를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반영키로 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국토부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회 법안 심의 결과 등 여러 변수가 남아있지만 현재로서는 동남권 신공항이 가덕도로 결정된 것은 아니다”며 “현재 국토부에서 후속조치를 수립 중”이라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