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ASF 경북 턱밑까지접근…영주·봉화 ‘위험주의보’ 발령

40㎞ 거리 강원 영월까지…경북도, 차단방역 특별대책 추진
경북북부 10개 시ㆍ군 묶어 관리 돌입

경북도 경계와 강원도 영월 야생멧돼지(아프리카돼지열병 매개체) 발생 지점과의 거리.
경북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도내 유입을 막기 위한 강도 높은 차단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이는 주로 경기·강원 북부를 중심으로 발생해온 ASF가 최근 경북에서 불과 40㎞ 떨어진 강원도 영월에서도 발생하면서 도내 발생 우려가 높아진데 따른 것이다.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국내 ASF는 2019년 10월 이후 총 957건이 발생했고 지난달 31일~이달 7일 사이에 강원도 영월에서 8건이 발생했다.

도는 이에 따라 도는 지난 11일부터 돼지 생축·사료 분뇨의 반출입 제한 조치를 강원 전역으로 확대했다.

이와 함께 특별대책으로는 봉화, 울진, 영주, 청송 등 강원도와 인접한 도내 10개 시·군을 경북북부권역으로 설정해 양돈농가 시설개선 예산 지원(36억8천만 원), 소독 강화, 예찰검사 등을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특히 영주와 봉화에는 △내외부울타리 △방역실 △전실(축사 입실 전 장화 등을 갈아 신는 곳) △입·출하대 △방조·방충망 △폐사체 보관시설 △물품반입시설 등 강화된 8대 방역시설을 오는 6월 말까지 설치하고 축산차량 출입을 통제한다.

또 영주시와 봉화군은 영월 발생 당일 ‘ASF 위험주의보’를 발령한데 이어 농장 4단계 소독 등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중앙과 합동으로 월 2회 방역실태 점검을 한다.

이 밖에 오는 22일부터는 경북북부권역 밖 돼지 반출 시 임상 및 정밀검사를 하고, 지정 지역으로만 도축 출하 또는 이동 반출입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경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강원도 영월은 경북 북부지역과 40㎞ 떨어져 있지만 지형적으로 연결돼 있어 아주 엄중한 상황”이라며 “방역강화로 행정기관과 축산농가 모두 다소 힘든 점이 있겠지만 도내에서 ASF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북도는 ASF 매개체인 야생멧돼지 저감을 위해 2019년 9월부터 지금까지 4만500여 마리를 잡았다. 이 가운데 950마리에 대한 검사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