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도지사, 삼중수소 검출 논란 월성원전 현장 확인

원안위 경주 이전도 촉구



이철우(가운데) 경북도지사가 19일 삼중수소 검출 논란 현장인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3호기를 방문, 삼중수소가 검출된 지하 맨홀 입구에서 원흥대(오른쪽) 본부장으로부터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1·3호기 현장을 방문해 최근 이슈가 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관리 대책을 촉구했다.

이 도지사는 이날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과 월성1호기 차수막과 관련한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를 방문해 안전관리 상태를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이 도지사는 월성본부 측에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 관련 객관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을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냉정하게 검토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며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도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박차양 경북도의원, 송경창 환동해지역본부장, 김호진 경주부시장 등과 경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 2발전소장실에서 본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또 “이번 논란을 계기로 원전안전에 대한 특단의 대책과 비상상황 발생시 실시간 대응을 위해 원전관련 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원전안전규제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경주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2019년 4월경 월성3호기 터빈 건물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천 베크렐(방사성물질에서 방출되는 방사선의 양을 나타내는 국제단위)/ℓ이 검출됐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검출됐다고 알려졌다.

한수원은 이같은 보도에 대해 71만3천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닌 터빈 건물 지하 고인물로 외부 배출사례와 위법사항이 없다는 입장이다.

또 2020년 10월 월성원전 주변 4곳 감시지점 중 3곳(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다는 점을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지난 13일 국회에서 월성원전 삼중수소는 발전소 부지내 발생으로 규제대상이 아니며 배출기준인 4만 베크렐/ℓ를 초과해 최종 배출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