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의성군, 슬레이트처리 지원사업 확대

의성군은 노후슬레이트 석면 비산에 대한 피해방지하고자 슬레이트 처리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의성군은 노후 슬레이트 석면 비산에 대한 피해를 예방하고자 ‘2021년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이에 따라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의 경우 주택 철거비 전액과 지붕개량비를 1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비주택인 축사·창고의 지원 기준도 지난해 50㎡ 이하에서 올해는 200㎡ 이하까지로 완화한다.

일반 주택철거는 전년과 동일한 동당 344만 원까지 지원하며, 지원금액을 초과하는 금액은 신청자가 부담해야 한다.

지원 신청은 오는 25일부터 2월17일까지 건축물 소재지 읍·면사무소로 하면 된다.

특히 의성군은 취약계층 슬레이트 건축물 철거사업을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6억 원을 투입해 다인면 신락원의 슬레이트를 철거한 데 이어 올해도 8억 원을 들여 금성면 도경리 한센인 마을의 노후된 축사 및 창고 등의 슬레이트를 제거할 계획이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호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