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문 대통령 사면 대상 발언 두고 여야 공방

주호영, '文사면대상' "순수한 얘기…사과할 일 없다"

20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도 향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의 발언을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주 원내대표는 사과 요구를 일축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문 대통령을 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무리 생각해도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으로 해서는 안 되는 말씀”이라며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보면 주권자인 우리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이다. 주 원내대표께서 사과를 하시는 게 맞을 것 같다”면서 “야당 유력인사들이 경쟁하듯 자극적이고 혐오적인 발언을 하고 있는데 정치의 품격을 지켜 달라 요청 드린다. 상대를 존중해야 존중받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현직 대통령을 사면대상으로 연결시킨 주 원내대표의 참담한 상상력이 충격적”이라며 “국민의힘의 속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발언으로, 부당하게 당했으니 기회가 되면 언제든 갚아주겠다는 보복선언이자 국정농단 심판과 탄핵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불복선언”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느냐”며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다. 늘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고 비꼬았다.

청와대 역시 주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분의 정치적 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 말 외에는 대꾸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시당 주최 행사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에게 “사과할 일은 없는 것 같다”며 “양지에 있을 때 음지를 생각하란 게 뭐가 잘못되었나. 잘못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과거 판사 시절 경험을 들어 “재판받는 사람의 입장을 이해할 때 제대로 된 판결을 할 수 있다”며 “사면권을 가진 입장뿐 아니라 대상이 되는 사람의 입장에서도 고려해 달라는 지극히 순수한 얘기였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성일종 의원도 거들었다.

성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면과 관련해) 여당의 공세가 하도 세지니 세상의 이치를 이야기 한 것”이라면서 “내가 아는 주 원내대표는 정치 보복하는 그런 사람 아니다”고 강조했다.

성 의원은 “이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대통령들이 감옥에 가는 역사가 반복된다면 국민이 피곤하고 국민이 불행해지는 일”이라면서 “이제 누군가는 끊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큰 틀에서 화합하려고 한다면 이 책임은 현직 대통령이 사면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빠를수록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저희가 권력 가지고 있다가 권력 뺏기고 난 다음에 두 분이 감옥에 갔다. (주 원내대표의 말은) 이게 좋지 않은 선례가 됐으니 역지사지해서 이걸 스스로 좀 풀어주셨으면 좋겠다고 하는 말의 의미였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