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환경연수원 대구 분원설치로 호응

대구‧경북 시‧도민 환경의식조사 결과

경북도 환경연수원 전경.


경북도 환경연수원의 대구분원 설치를 두고 대구시민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환경연수원이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경북도민 659명과 대구시민 210명의 모두 86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구·경북 시·도민 환경교육 의식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대구·경북 행정통합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경운대 산학협력단 연구팀이 환경교육인지와 만족도, 환경교육프로그램 필요성과 수요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것이다.

먼저 대구‧경북 공통 항목인 환경교육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경북도민의 97.6%, 대구시민의 97.1%가 긍정적으로 답해 환경교육의 필요성과 수요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도민을 대상으로 한 교육 만족도 조사에서는 만족하다는 응답이 98.9%로 나왔다.

또 교육 수혜균등을 위한 도내 권역별 환경연수원 분원설치의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는 93.3%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대구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경북도 환경연수원의 환경교육 참여 의사 조사에서는 88.3%, 경북도 환경연수원의 대구시 분원 설치와 교육에 대한 조사에는 90.4%의 긍정적인 반응이 나왔다.

연구를 진행한 경운대 산학협력단 연구팀은 조사 보고서에서 제언을 통해 ‘미래 시‧도행정 통합에 대비해 대구시에 환경연수원 분원을 설치·운영하고 더 나아가 대구‧경북 환경복지교육진흥원 설립을 위한 구체적인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학보 경북도 환경연수원장은 “경북도민의 교육만족도와 수요가 높은 만큼 그에 부합하도록 수혜균등 확대를 위해 권역별 환경교육 추진과 분원 설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부응해 시‧도민의 환경교육을 통한 한 뿌리 상생의 공감대를 형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 환경연수원은 경북도내 분원설치에 대해서도 이미 지난해 기초연구 조사를 마친 상태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