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성주군,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판로’ 활짝 열어

경북통상 및 경북수출기업협회와 업무협약, 수출상담회도 진행

성주군이 지난 21일 경북통상, 경북수출기업협회와 3자 상호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성주군이 지역 중소기업에게 수출판로 개척을 지원하고자 최근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경북통상, 경북수출기업협회와 3자 상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또 이날 지역 중소기업 28개소를 대상으로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수출 상담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활로를 적극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북통상은 경북지역 23개 시·군 중소기업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과 공산품의 수출을 지원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

경북도와 대구시가 공동 출자한 제3섹터형의 지방 공기업이다.

또 경북 수출기업협회는 경북지역의 수출유관기관과 협력해 도내 수출기업 간 상호협력 채널을 제공하는 등 수출기업을 육성하는 단체이다.

이날 상담회에서는 경북통상과 지역 28개 업체의 판매 상품 소싱 및 판매 노하우 등의 상호 교류가 이뤄졌다.

군은 앞으로도 정기적인 상담을 마련해 경쟁력 있는 제품을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여러 유통 채널을 통해 K-푸드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널리 알릴 것이며, 농식품은 물론 각종 소비재 상품 등을 더욱 다양하게 생산하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