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종철 성추행에 머리 숙인 정의당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 죄송, 직위해제ㆍ중앙당기위 제소”

정의당 대구시당이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해 25일 사퇴한데 대해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주요 기성 정당에서 당대표가 성비위로 사퇴한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다.

대구시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지난 1월15일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3일 뒤인 18일 배복주 젠더인권본부장에게 피해자가 피해사실을 알려와 조사를 시작했으며 오늘 대표단회의에서 직위해제 및 중앙당기위 제소를 결정했다”고 했다.

이어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안을 대할 것”이라며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가해자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며 “깊이 성찰하겠다”고 했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라며 “가해자인 김종철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성추행은 여의도에서 당 소속 장 의원과 당무상 면담 위해 식사 자리를 가졌다가 면담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