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용선 경북도의원, 독도침탈 등 일본 역사왜곡 강경 해야

박용선 도의원
경북도의회 박용선 의원(포항)은 26일 열린 제32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일본의 독도침탈 등 역사왜곡에 대해 수세·방어적으로 대응하기보다 대마도를 한국에 즉각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주변국의 역사왜곡을 둘러싼 갈등은 한국과 일본, 중국의 우호관계와 미래를 여전히 가로막고 있다”며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면서까지 독도 침탈 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는 대한민국이 언젠가 대마도 반환을 주장할 것에 대비한 책략이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와 경북도는 일본의 계속되는 독도침탈 책동에 대해서도 수세·방어적으로만 대응하고 있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박 의원은 “일본은 해외 수출기업까지도 독도침탈을 위한 성금을 적극 후원하고 있는 데 비해 우리나라는 여전히 전범기업들의 제품을 구매하고, 투자까지 하고 있다”며 “민족적 자존심을 포기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또 “독도와 대마도를 분명한 한국 영토로 하기 위해 ‘대마도 실지회복 국민운동’의 불씨를 경북도가 앞장서서 되살리고, 독도 및 대마도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며 “부산, 경남 등 타 시·도와 공조해 ‘영토수호 공동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주문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