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곽상도, 밀양신공항 특별법으로 민주 ‘가덕도’ 맞대응 시도

TK의원들에 법안 발의 동참 호소

더불어민주당 부산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맞서 국민의힘 곽상도 대구시당위원장이 밀양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다. 사진은 곽 위원장 주재로 국회에서 열린 대구·경북 의원들 회의 모습.
더불어민주당이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추진 중인 가운데 국민의힘 곽상도 대구시당위원장(대구 중·남구)이 ‘밀양신공항 특별법’으로 맞불을 놓는다.

민주당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당론으로 정하고 2월 임시국회 중 특별법 처리를 강행할 방침이다.

이에 곽 위원장은 26일 밀양신공항 특별법을 다음달 중 발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2월 중에 밀양신공항 특별법 발의를 위해 동료 의원들에게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밀양 특별법 법안 내용은 가덕도 특별법과 대동소이 할 것으로 보인다.

곽 위원장은 “가덕도 법안 내용을 차용해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이미 판명난 거기(가덕도)를 지원하는 게 아니라 지역을 바꿔 가덕도 보다 입지가 우수한 것으로 밝혀진 밀양에다 지원을 하자는 것이 큰 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밀한 내용까지 준비할 시간이 없고, 특별법을 만들 바에는 지원대상만 바꾸면 된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구·경북(TK)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을 만들어 국비확보를 통한 실리를 추구하자는 의견에 대해서는 “그것은 가덕도법을 반대하는 명분으로 약하다”며 “그렇게 되면 가덕도는 가덕도대로, 대구·경북은 통합신공항으로 병렬적으로 가는 게 되니까 민주당 특별법에 반대하는 명분에 문제가 생긴다”고 강조했다.

다만 법안 발의에 동참할 의사를 내비친 의원들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밀양 특별법 발의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곽 위원장은 최근 TK 의원들에게 법안 발의 의사를 전했지만 크게 공감대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국민의힘 TK 의원들이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강력 반발하고 있지만 대응을 두고 단일대오를 형성하지 못하고 있는 것도 문제다.

더욱이 당 지도부는 부산시장 선거의 최대 화두로 떠오른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찬성 의사를 밝히는 등 엇박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는 다음달 1일 부산을 방문한다.

이들은 보궐선거 출마 후보들과 함께 가덕도를 찾아 신공항 찬성 선언 행사를 여는 것을 검토 중이다.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보궐선거 국면에서 가덕도 신공항 찬성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지만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등 TK 의원들의 반대를 고려해 당 지도부의 공식 입장을 정하진 않았다.

하지만 현재 검토 중인 김 위원장의 부산 방문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로 읽힌다.

이와 관련 주 원내대표는 이날 “그날이 국회 개원이라 아직 부산에 갈 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부산까지 가는데 거기서 안 좋은 소리 할 수 있겠느냐”면서 사실상 당 내 여론이 가덕도 공항 찬성으로 흐르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