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백선기 칠곡군수, 설 명절 귀성 등 자제 당부 챌린지 기획

백선기 칠곡군수가 28일 집무실에서 ‘명절은 집에서 스마일’ 챌린지를 팻말을 들고 설 명절 귀성과 모임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이번 설 명절은 고향 문을 자제하고, 영상 통화를 하고 지역 특산품을 선물하면서 가족과 친지의 정을 나눠 주세요. 챌린지를 통해 언택트 설 명절 문화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28일 설 명절 귀성과 모임 자제를 당부하는 ‘명절은 집에서 스마일’ 챌린지를 최초로 시작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설 명절이 코로나19 방역의 중대한 고비인 만큼 고향 방문과 각종 모임을 자제하는 공감대를 확산하고자 마련한 것.

경북 시장·군수 협의회장과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 부회장인 백 군수는 다음 챌린지 동참자로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장인 황명선 논산시장과 경북 시장·군수 협의회 총무인 오도창 영양군수를 지목했다.

챌린지의 홍보 효과가 일반 대중으로 더욱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유명세를 타고 있는 ‘장구의 신’ 트로트 가수 박서진과 함께 김윤오 칠곡문화원장도 지명했다.

박서진씨는 “챌린지 동참으로 코로나 확산 방지에 기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동료 연예인은 물론 팬들과 함께 챌린지 동참은 물론 홍보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챌린지는 칠곡군도시재생지원센터 이윤경 사무국장의 그린 작품을 촬영한 사진과 설 명절 이동 자제를 당부하는 글을 SNS에 게시한 뒤, 다음 참여자 3명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만 백 군수가 챌린지의 첫 주자인 만큼 신속한 확산을 위해 4명의 참여자를 지목했다.

백 군수는 정상급 연예인과 전국시장 군수·구청장 협의회장 등 사회 유명인사가 이번 챌린지에 동참하는 만큼 홍보 효과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을 맞아 대이동을 할 경우 가족 간의 감염이 많이 발생 할 수 있다.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귀성과 모임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